본문 바로가기

디지털전환

SDDC 기반 클라우드를 위한 깐깐한 선택!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IT 인프라 혁신 방안으로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Software Defined Data Center, SDDC)가 주목받고 있다. SDDC는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보안 등 IT 인프라의 모든 구성 요소를 추상화해 소프트웨어로 구현한 것으로, 최근 많은 기업이 도입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현실의 벽은 높기만 하다. 기술적 전환과 마이그레이션의 어려움, 높은 비용 등의 문제로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기업이 많다. 여기에는 기술적인 어려움도 있지만, 신뢰할 수 있고 경험이 풍부한 파트너를 만나기 쉽지 않은 점도 한몫을 한다. SDDC 도입을 검토하는 기업이라면 반드시 염두에 둬야 하는 한 가지가 있다. SDDC는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하드웨어적인 관점이 아니라,.. 더보기
멀티 클라우드, 클라우드의 한계를 뛰어넘다 비즈니스 요구사항이 급변하면서 기업의 IT 인프라도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와 퍼블릭 클라우드를 넘어 이제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멀티 클라우드의 장점을 최대한 누리기 위해서는 유연하게 이를 활용하는 것과 효율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클라우드 기반의 인프라 구축을 고민 중인 기업을 위한 최적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만나본다. 요즘 대세 멀티 클라우드 전략의 핵심 일관된 관리 전략을 수립하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비즈니스 운영 환경을 개선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멀티 클라우드 관리가 대세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기업들은 여전히 효과적인 클라우드 관리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으며, 관련 인력과 기술을 확보하는 것도 쉽지 않다. 클라우드 운영 원칙의 중요성 글로벌 283개의.. 더보기
빅데이터? 이제는 굿데이터!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불과 2년 사이 기업의 데이터가 평균 42.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기업들이 산업 분야나 규모에 상관없이 데이터 중심 조직으로 변신해야 함을 방증하는 지표라 할 수 있다. 데이터 중심 환경에 필요한 역량 기업들은 증가하는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사일로를 최소화하며, 실행 가능한 통찰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조직이 데이터에서 가치를 끌어내고, 현명한 의사결정을 하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은 역량이 필요하다. 기업들이 이와 같은 역량을 확보하고, 현재 직면한 문제를 해결할 방안으로 떠오른 것이 바로 ‘데이터 패브릭’이다. 데이터 패브릭(Data Fabric)은 분산 네트워크 환경에서 원활한 데이터 액세스와 공유를 위해 등.. 더보기
막강 파워를 결합해 얻은 최고의 시너지, IT 시장 판도를 흔들다 해마다 눈에 띄게 성장하는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시장에서 맹활약하며 무한 성장의 궤도에 진입한 두 기업이 있다. 글로벌 협력을 기반으로 파트너 관계를 지속해온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과 VMware가 그 주인공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 벤더(VMware)와 IT 인프라 솔루션 전문 벤더(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가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낸 비결을 알아본다. 토털 IT 솔루션 공급, 협업의 기반 히타치 밴타라는 VMware의 글로벌 OEM 엔터프라이즈 파트너로서, VMware 솔루션을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 양사가 단순한 솔루션 파트너에서 벗어나 더욱 큰 목표를 공유하고 협력하게 된 데는 IT 시장의 환경 변화와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의 비즈니스 목표 전환이 주요 배경으로 작용했다. “기업의 .. 더보기
데이터 혁신 속도를 높이는 '기본에 충실한 솔루션' 기업들의 비즈니스가 데이터 중심으로 발전하면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저장하고 활용할 수 있는 스토리지에 대한 요구가 많아졌다. 자사의 환경에 적합한 스토리지 및 솔루션을 선택하면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성장을 가속할 수 있을 것이다. Chapter 1세상 모든 기업을 위한 엔터프라이즈급 미드레인지 스토리 완벽한 디지털 전환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비즈니스 연속성이다. 그리고 이는 안정된 인프라가 기반이 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VSP E 시리즈는 엔터프라이즈 기반의 미드레인지 스토리지로, 100% 데이터 가용성을 보장한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이 최근 출시한 차세대 미드레인지 스토리지 ‘VSP E1090’은 진화하는 비즈니스의 목표를 충족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뛰어난 용량, 동급 최고의 .. 더보기
IT 패러다임의 새 물결, DX 넘어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으로 친환경 vs 수익 창출 친환경 비즈니스로 수익을 창출한다? 사회적 통념으로 보면 친환경과 수익 창출은 양립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보자. 기업이 불필요한 자원 낭비를 줄이고, 에너지를 더 적게 쓰면 어떤 일이 발생할까? 생산과정에서 직접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제조업체는 물론, 비제조업체들도 밸류 체인에서 이러한 측면을 간접적으로 통제하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 그리고 친환경을 위한 이 같은 노력은 비용절감은 물론 기업의 전반적인 효율성 향상으로 수익 개선에도 효과를 미친다. 친환경 비즈니스를 통해 기업 이미지도 향상된다. 지속가능성에 기반한 친환경 기업은 곧 ‘미래 지향적 기업’이라는 인식 덕분에 유능한 인재를 채용할 기회가 훨씬 더 많아진다. 인재 유치 경쟁이 치열한 요즘 같은.. 더보기
본격 디지털 레이스를 위한 2022 Mega Launch 솔루션 II 지난 Mega Launch 솔루션 I편에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이 최근 출시한 데이터 현대화를 위한 솔루션과 서비스 VSP E1090과 UCP RS에 대해 알아봤다. II편에서는 스마트한 데이터 운영 솔루션과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 플랫폼에 대해 만나본다. Chapter 3스마트한 데이터 운영의 중추, 루마다 데이터옵스 기업의 데이터 양과 다양성이 확장되고, 데이터 센터, 엣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 전반에 데이터가 분산되면서 복잡성이 증가하고 있다. 루마다 데이터옵스는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높은 통찰력을 통해 디지털 혁신을 위한 지능형 데이터 관리를 제공한다. 루마다 데이터옵스 포트폴리오에서 최근 업그레이드 된 루마다 데이터 카탈로그와 펜타호는 복잡하고 분산된 환경에.. 더보기
본격 디지털 레이스를 위한 2022 Mega Launch 솔루션 I 가트너가 지난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25년까지 모든 서비스 워크로드의 90%가 하이브리드 IT가 될 것이며, IDC는 지난 1년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 비율이 2배를 넘었다고 전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데이터 기반 혁신의 중심축으로 부상하면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에 주목하는 기업이 많아지고 있다. 각 기업의 환경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하면, 수준 높은 데이터 중심의 비즈니스를 만끽할 수 있다. 그러나 클라우드는 운영 모델이 다양하고, 레거시 인프라와 혼재되어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아주 복잡한 시스템이다. 여기에 클라우드 인력은 부족하고, 보안과 컴플라이언스 이슈도 끊이지 않고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다. 혁신적인 클라우드 운영 모델,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과 복.. 더보기
당신이 원하는 엔터프라이즈급 인프라의 모든 것 한국 IDC가 발표한 ‘2021년 4분기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조사’에 따르면, 히타치 밴타라(Hitachi Vantara)와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이 2021년 한국 하이엔드 스토리지 전체 시장에서 점유율 39.6%(매출액 기준)로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히타치 밴타라 한국 영업을 담당하고 있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8년 연속 국내 하이엔드 스토리지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지키게 됐다. 최상의 데이터 센터 인프라 환경을 제공하는 솔루션으로 자리를 굳히며, 8년 연속 국내 하이엔드 스토리지 시장을 선도해온 VSP 5000 시리즈의 강점을 알아본다. 민첩한 IT 인프라 운영을 위한 최고의 방법 비대면 서비스 확산, 스토리지 수요 증가와 함께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기업이 많아지면서 유연하고.. 더보기
쉽고 빠른 디지털 비즈니스 완성법, '클라우드 네이티브' 디지털 서비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기업들은 고객의 요구 사항과 시장 변화, 기술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비즈니스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디지털 경험을 이끄는 주요 인프라인 클라우드 시장이 확산하면서 디지털 서비스와 클라우드 관련 기술 확보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과제가 됐다. 디지털 비즈니스를 리드하는 기업들이 앞서 도입 중인 ‘클라우드 네이티브’는 클라우드 시장 확산에 맞물려 IT 대세로 떠오른다. 속도와 민첩성을 겸비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최근 떠오르고 있는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Native)’는 조직이 퍼블릭, 프라이빗,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같은 현대적이고 동적인 환경에서 확장이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실행할 수 있게 해준다. 즉, 클라우드의 장점.. 더보기